三重県木本で虐殺された朝鮮人労働者の追悼碑を建立する会と紀州鉱山の真実を明らかにする会

三重県木本で虐殺された朝鮮人労働者の追悼碑を建立する会と紀州鉱山の真実を明らかにする会

「跡かたもなく消えた公州'集団虐殺地'現場案内板」

2017年01月09日 | 韓国で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69808
「오마이뉴스」최종 업데이트 16.12.12 17:06l   심규상 기자(djsim)
■감쪽같이 사라진 공주 '집단 학살지' 현장 안내판
 공주유족회, 공주시에 "누가, 왜 훼손했는지 밝혀달라"

【写真】지난 2008년 12월, 국가기구인 '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와 '공주시'가 수 백만 원을 들여 세운 집단희생사건 현장 안내판, 하지만 감쪽 같이 사라졌다. (오마이뉴스 자료사진)

 충남 공주시 왕촌 살구쟁이(상왕동) 민간인 집단학살 사건을 알리는 현장 안내판이 사라졌다. 사건 희생자 유가족 모임인 공주유족회는 공주시에 사라진 경위를 조사해 행정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희생자 공주유족회' (아래, 공주유족회) 관계자는 지난 10일 공주 왕촌 현장을 방문했다가 깜짝 놀랐다. 몇 달 전까지 서 있던 집단 희생 사건의 진실을 기록한 현장 안내판이 감쪽같이 사라진 것이다. 주변을 샅샅이 뒤졌지만, 흔적조차 찾을 수 없었다.
 현장 안내판은 지난 2008년 12월, 국가기구인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와 '공주시'가 수백만 원을 들여 만든 것이다. 양쪽 면에 사건 개요와 사건 직전 모습이 담긴 당시 희생자 사진, 유해 매장지에 대한 설명 등을 기록, 2차선 도로변 입구에 세웠다. 이후 새겨 놓은 글귀가 흐려져 선명하게 보수 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写真】현장 안내판이 서 있던 2차선 도로. 누군가에 의해 현장 안내판이 뽑혀 사라졌다.

 12일 공주유족회는 공주시에 사라진 안내판의 행방을 찾아 달라고 신고했다. 다른 한편 경찰에 공공물을 훔치거나 훼손한 사람을 밝혀 줄 것을 수사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공주유족회는 현장 안내판이 있던 인근 땅이 중장비를 이용, 정돈된 것으로 보아 공사과정에서 훼손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곽정근 공주유족회장은 "누군가 불순한 의도로 사건의 진실을 기록한 현장 안내판을 훼손한 것으로 보인다"며 "반드시 찾아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공주시 관계자는 "경위 확인 후 조치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말했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는 지난 2010년 공주 상왕동 살구쟁이에서 1950년 7월 9일께 공주형무소 재소자와 국민보도 연맹원 등 최소 400여 명을 공주 CIC분견대, 공주파견헌병대, 공주지역 경찰 등이 집단학살한 일은 '진실'이며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 희생자 위령제 봉행 및 위령비 건립 등 위령 사업 지원 ▲ 유해발굴과 유해안치장소 설치 지원 등을 권고했다.
 하지만 공주시는 지난 2015년 관련 희생자 위령 사업 지원조례가 제정됐는데도 아무런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

コメント (1)   この記事についてブログを書く
  • Twitterでシェアする
  • Facebookでシェアする
  • 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する
  • LINEでシェアする
« 証言の記録と伝達 | トップ | 東アジア史総論 朝鮮史をと... »
最新の画像もっと見る

1 コメント

コメント日が  古い順  |   新しい順
Unknown (表記が)
2017-01-10 09:28:14

 表記が読めない状況です。文字入力時にユニコードを使用されると、解決されるかもしれません。

コメントを投稿

韓国で」カテゴリの最新記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