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吉城との対話

日々考えていること、感じていることを書きます。

삼복 인사

2020年08月09日 05時30分49秒 | 講義

폭염이 계속하는가 하면 아침에 문을 여닌 바다 바람이 선선하다. 가을이 닥아오는 것 같다. 코로나와 그리고 나이와의 대결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에 비해 한국에는 자연 피해가 적은 나라라고 여겨졌으나 지금 물난리가 대단한 모양이다. 염려가 된다. 집안에 있는 시간에 독서하는 사람과 시간이 많아서 그런대로 출판과 서점이 활기를 잃지 않고 있다. 독서의 질양이 좋아진다. 나의 좋은 출판사로부터 좋은 명산 복숭아를 보내왔다. 정말이 수확의 계절이 가을이다. 동봉된 희화에 STOP3密 集近閉가 특히 눈에 들어 온다. 풍자가 강하다. 그런데 정치는 익지 않고 날것 그대로이다. 한 학기 원격수업이 끝나가는 과정에 학생들의 레포트가 밀려 닥친다. 이전보다 내용과 질이 높고 좋다. 감사한 일이다.   

コメント   この記事についてブログを書く
« 원격수업 | トップ | 죽는 날까지 »
最新の画像もっと見る

コメントを投稿

講義」カテゴリの最新記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