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honのノート

백봉의 공책

韓国音楽 無意味な時間を過ごしてきた

2016-10-14 13:45:09 | 詩・音楽









어느 날 난 낙엽 지는 소리에
갑자기 텅 빈 내 마음을 보았죠
그냥 덧없이 살아버린
그런 세월을 느낀 거죠
저 떨어지는 낙엽처럼
그렇게 살아버린 내 인생을
음~음~음~음~음~
잃어버린 것이 아닐까
늦어버린 것이 아닐까
흘러버린 세월을 찾을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좋을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난 참 워~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어~ 어~ 어~
어느 날 난 낙엽 지는 소리에
갑자기 텅 빈 내 마음을 보았죠
그냥 덧없이 살아버린
그런 세월을 느낀 거죠
저 떨어지는 낙엽처럼
그렇게 살아버린 내 인생을
음~음~음~음~음~
잃어버린 것이 아닐까
늦어버린 것이 아닐까
흘러버린 세월을 찾을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좋을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난 참 워~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어~ 어~ 어~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난 참 워~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어~ 어~ 어~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난 참 워~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어~ 어~ 어~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난 참 워~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어~ 어~ 어~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난 참 워~워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어~ 어~ 어~
작사
김도향
작곡
김도향
『音楽』 ジャンルのランキング
この記事についてブログを書く
この記事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 韓国音楽 私みたいだ | トップ | 韓国音楽 忘れられない人 »
最近の画像もっと見る

あわせて読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