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honのノート

백봉의 공책

韓国現代詩 道

2017-06-19 11:20:50 | 詩・音楽



이동원 - 길
나의 소년시절은
은빛 바다가 엿보이는 그 긴 언덕길을
어머니의 상여와 함께 꼬부라져 돌아갔다.

내 첫사랑도 그 길 위에서
조약돌처럼 집었다가 조약돌처럼 잃어버렸다.

그래서 나는 푸른 하늘 빛에 호져
때없이 그 길을 넘어 강가로 내려갔다가도
노을에 함북 자주빛으로 젖어 돌아오곤 했다.

그 강가에는 봄이, 여름이, 가을이, 겨울이
나의 나이와 함께 여러 번 댕겨갔다.
가마귀도 날아가고 두루미도 떠나간 다음에는
누런 모래둔과 그러고 내 마음이 남아서 몸서리쳤다.
그런 날은 항용 감기를 만나서 돌아와 앓았다.

할아버지도 언제 난지를 모른다는
동구 밖 그 늙은 버드나무 밑에서
나는 지금도 돌아오지 않는 어머니,
돌아오지 않는 계집애,
돌아오지 않는 이야기가 돌아온 것만 같애
멍하니 기다려 본다.
그러면 어느새 어두움이 기어와서
내 뺨의 얼룩을 씻어준다
ジャンル:
その他
この記事についてブログを書く
この記事をはてなブックマークに追加
« 韓国音楽 郷愁 | トップ | 朝鮮2017年お正月祝賀公演 »
最近の画像もっと見る

詩・音楽」カテゴリの最新記事